하루가 다르게.
by babyblue
카테고리
bosong
viewer
none
shopper
day
미분류
최근 등록된 덧글
안녕하세요. 저를 기억..
by mayuko at 07/05
놀랍네요. 스노우캣 홈..
by babyblue at 03/21
스노캣홈페이지 링크를 ..
by 피터캣 at 03/18
. . 다이어트!! 정말 ..
by 7908 at 03/16
하하하... 그냥 하는..
by babyblue at 08/30
몸살은 씻은듯이 나았는..
by babyblue at 08/08
예에... 지산은 라인..
by babyblue at 08/08
우와! 오래간만에 왔더니..
by mayuko at 08/02
나와 내 아이를 위한 일..
by 백범 at 04/04
음,히트치실껍니다!!! ..
by babyblue at 10/21
rss

skin by 네메시스
방한스타- 조금 더 시크해져도 괜찮다.


트랜스포머2의 내한행사가 엉망이었다는 기사를 보니 화딱지가 치밀었다.
흥행면에서 우리보다 훨씬 못한 일본의 프로모션 행사와 비교사진이 뜨니,
우하고 욕이 다발로 쏟아졌다.
이거참...별로. 유명하지도 않은 배우들과 별로 뛰어나지도 않은 감독에게..
이런 홀대를 받다니 ... 그 자리에서 비를 맞으며 2시간을  기다리지 않았다한들,
비맞은 개마냥 기운이 빠졌다.
마이클 베이 감독은 이 불에 부채질을 하고 싶었는지
원래는 일정에도 없던 프로모션을 온 것이라 미흡했다고 변명같지도 않은 소릴 했다는데...
그래서 우리더러 영광인 줄 알아 이것들아. 라는거 아냐;

우리나라의 영화관객을 보라고.
2시간이 넘게 빗속에서 그들을 기다려야할만큼 허투루 해선 안된다.



참. 며칠전에 누가 댓글로 욕을 써서 비로그인 댓글을 막아버렸다.
그 댓글이란게 얼마나 웃겼냐면,
지산락페의 3차라인업에 관한 포스팅이었는데...
오면 감사한 줄이나 알것이지, 뭔 ㄱ ㅅ ㄹ야,ㅄ같은 놈아.
뭐 이런 식이었다.

ㄱㅅㄹ나 ㅂㅅ도 초성말고 완성된 단어였기 때문에 보자마자 어처구니가 없기도 했지만
내가 진짜 웃겼던 멘트는 오면 감사한 줄 알아야지.라는 거다.
내가 좋아하지 않는 밴드가, 내가 좋아하는 밴드가 와서 꼭 가려는 락페스티벌의
라인업에 포함되었다. 어차피 난 걔들이 오는 몫까지의 돈을 내고 봐야하는데
좋아하지 않는 밴드가 껴서 아쉽다, 실망이다 라는 말도 할 수 없을만큼
그냥 대부분 그들의 왕림을 영광스럽게 생각하고 있으니
나도 머리숙여 감사해야 한다는건가??????????????

이런 찌질이가 세상에 어디있느냐 말이다.
민주주의 국가에서 소수의 의견따윈 묵사발하는 이따위 댓글.
정말 MB스럽다.

이렇게 머리를 조아려 반가이 맞아주면 겸소하던 스타세일러도 그러시겠다,
영광인 줄 알아 이것들아~!!!





따지고보면 일본처럼 넓은 시장만 휑하니 왔다가도 그만일 것을
우리나라까지 몸소 왕림해주는 여러 외국스타들.
방한후에 욕먹는 일이 부지기수다. 그러니깐 일종의 뒤끝같은거다.
일단 와주기만 하면 고마워서 사람도 우하니 몰리고 방송에서도 호들갑을 떨지만,
막상 가고나면 사실은 거만한 태도에 눈쌀을 찌푸렸다는 기사가 심심치 않게 등장한다.

세계적으로 유명세를 치르는 대스타라면 조금 거만할 수도 있을 것 같다.
또 돈이 되는 프로모션에 성의를 다하게 되는 것도 물론 성품의 문제지만 어쩔 수 없을 것 같다.
우리는 흔치 않은 기회에 대한 기대치가 높고 그만큼 대단한 리액션을 펼쳐주지 않는 상대에게 서운한 것이다.
이는 달리 말하면 기대치를 낮춰보는데서 시작하면 좋을 일이다.
스타의 방한에 조금 더 무심하고 시크하게 대응하는 자세같은 거.


특히 락음악팬들은 훨씬더 시크해도 괜찮다.
이미 우리나라는 콘서트만 했다하면 공연당사자들을 흥분케할만큼 충분한 파워를 지니고 있다.
빌리 코건은 여지껏 이곳을 오지 않았다니. 나는 idiot이야!! 라고 좌절하지 않았던가.
그렇게 안전한 장치를 갖고도 와주시기만 하면 머리를 조아리라며
타인의 취향을 전혀 인정해주지 않는 댓글이 3개나--; 달린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다, 쿨럭;;;;;
(개인블로그, 기분 나쁜데 둘 필요 뭐 있나 싹 다 지워버렸다.)


그나저나... 이런 무성의한 프로모션후에 트랜스포머 봐주면 안되는데....
아마 보게 될 것이다.
언니들과 형부들, 이렇게 총 여섯이서 영화를 보는 일이 가끔 있는데
모두의 취향에 맞춰야 하기 때문에 주로 블럭버스터를 선택한다.
트랜스포머2로 결정되겠지. 젠장-
결국 욕은 욕대로 해도 바뀌는 거 없는 나나,
이렇게 불공정한 대우에도 눈하나 까딱않고 영화를 고대하는 누구나,
다 매한가지긴 하다;



by babyblue | 2009/06/12 00:26 | viewer | 트랙백 | 덧글(11)
트랙백 주소 : http://pictureyou.egloos.com/tb/439883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지나가다 댓글 답니 at 2009/06/12 02:55
어떻게 트랜스포머를 미국다음으로 우리나라가 흥행시켜주었는데 전 1탄때 두번이나 봤습니다.
근데 이런 대우는 아니라고 봅니다. 왜 일정에 없는거라뇨?? 왜 다른나라에는 극찬적인 대우를 해주는데 왜 우리나라한테 관객들 비 맞고 기다리는데 이건 머리가 없는건지 뇌가 없는건지 차라리 이럴거면 로봇들 오라그래요 샤이아 완전 주머니에 손넣고 자세가 건방지더군요 거기나라에서도 주머니에 손넣는 건 보기 좋지않는데 아주 돈많이 받았으니 간이 배밖으로 나왔나봅니다. 안봅니다 짜증나서 차라리 다운받아서 로봇들볼겁니다.
그리고 애니 첫 감독이 우리나라사람인데 왜 일본쪽 감독으로 와서 시사회에서 사무라이 혼 어쩌구 합니까?
기자회견때도 지각하더니 ㅉㅉ
이럴거면 감독이랑 배우들한테 안좋고 영화도 안좋을건데 ㅉㅉ 한번 당해보시죠 마이클베이
Commented by babyblue at 2009/06/15 16:37
근데 또 이런게 별 효과가 없는 것이,
어디선가의 통계를 보니 내한해서 아주 입이 찢어져라 연신 웃고 팔이 빠져라 손흔들어준
친절한 **씨들도 뚜껑열어보면 흥행에는 볋반 도움이 되지 않았다고 해요.
또, 반대로 이번처럼 캐무시 무드의 프로모션도- 당해봐라!가 될만큼 힘을 받진 못하는 것 같구요.

아무튼 저라도 안봐야겠습니다!
Commented by 지나가다가 at 2009/06/12 06:46
제발 우리나라 사람들 헐리웃 배우들 온다고

별 호들갑에 난리 좀 안 쳤으면 좋겠어요.

배우들 보겠다고 개념없이 호들갑 떨면서 우루루 가고

일본처럼 시크하게 좀 대하던가

무슨 "헐리웃"단어만 들어가 있으면 간,쓸개 다 빼줄것 처럼

좋아하니 -_- 어떻게 보면 그런 팬들 좀 한심합니다.
Commented by babyblue at 2009/06/15 16:40
헐리웃에만 열광하는 것은 아니고...
뭐 저도 워낙 어려서부터 외국에서 뮤지션만 오면...
(제 경우엔 영국에서 오면 광분............)
간쓸개 빼줄 듯이 굴었던터라;;;

문화적인 파워를 키우는 수밖에요.
누가 오는 일이 대수롭지 않아져야 나아지겠죠?
그래야 함부로 굴지 못하겠죠.
Commented at 2009/06/12 08:42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abyblue at 2009/06/15 16:40
누구 얘기??
Commented by 냄비한국인. at 2009/06/14 14:16
연예인을보면 어느나라던가 흥분하는건 당연하다 ..난 니들이 더 한심해 ..한국 이 쪽팔린다더니 .. 덜 성숙했냐는둥 하는데 .. 어찌됬건 시간지연을했으면 .사과해야되고 .팬입장에서는 뿔나는게 당연해 ..멍청이들아 ..
Commented by babyblue at 2009/06/15 16:45
덜 성숙하긴요, 좋아하는 사람 오면 좋아하는게 당연하고
그만큼 기대하던 결과가 아니면 기분상하는게 정상이죠.

덜 성숙의 문제가 아니라 그냥,
더 냉소적이어도 좋을 때가 왔으면 하는거예요.
(일본은 확실히 우리와는 다르니깐.)
Commented at 2009/06/16 05:28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WILDBLAST at 2009/06/30 07:37
시사회 현장에 다녀왔던 사람입니다. 시사회가 엉망이었다는 것은 사실이지만, 당시 기사들을 그대로 믿으시는 것은 굉장히 위험한 일입니다. 팬들이 2시간 반을 비에 젖게 만든 것은 주최측이었고, 감독은 늦어서 미안하다고 사과를 했으며, 샤이아 라보프가 주머니에 손을 넣고 있었던 것은 사정이 있었다는 것 등- 사실을 제대로 전한 기사가 거의 없었거든요. 사실을 전하긴 커녕 있는 사실도 왜곡시켜 사람들을 선동시켰죠(불매운동과 불법다운로드, 청원 얘기까지 나오게끔) 하지만 유감스럽게도, 요즈음은 기사를 날 것 그대로 믿었다가는 낭패보기 십상인 세상이라...
영화를 즐겁게 보았느냐 마느냐에 대한 호불호는 지극히 개인적인 것이지만(참고로 트랜스포머팬인 저도 완성도를 고르라면 1편을 고르겠습니다), 사실 여부에 관한 것은 객관적으로 알아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에 대한 관심이 있으시다면, 제가 쓴 글을 읽어봐주시기 바랍니다. http://wildblast.egloos.com/2409722 <-이 포스트의 앞뒤로 세 개 연달아 그 날의 시사회 관련글을 썼습니다. 너무나 장문의 글이라 힘드시겠지만, 제대로 욕을 하려면 그 정도 수고는 들여주셨으면 합니다.
초면인데 인사 드리기 전에 의견부터 드렸네요. 이글루 메인에 뜬 글 잘 봤습니다. 트랜스포머2가 1에 비해 허술한 점이 많다는 것은 사실이고, 이집트 씬에서 지루함을 유발한 것도 공감합니다; 1편과는 3~4분 차이 밖에 안 나는데 그때는 러닝타임을 그닥 못 느끼고, 2편은 2시간 반의 거대함이 허리로 느껴지니 차이가 확연하죠^^; 팬으로서는 보다 완벽하지 못했던 영화에 대한 아쉬움일 뿐이지만..ㅡㅜ 긴 영화 보시느라 고생하셨습니다(^^)(__)(^^)
Commented by babyblue at 2009/07/01 23:51
긴 글이지만 링크까지 열어보고 자세히 보고 왔습니다. 언론플레이에 대해서 모르는 바 아닌데도 말씀하신 냄비근성이랄지 국수주의가 한국인이라 그럴까요, 없지는 않은 모양입니다. 휘둘려서 객관적인 판단을 못했던 것 같아요.
여하간- 주최즉의 문제일꺼란 생각은 했었고 폭풍이 한차례 지나가고 잠잠해지는 중에도 계속 내한때 이러쿵저러쿵 보이콧 블라블라 하는 언론사가 조중.쪽이었던 것을 보며 눈치를 챘어야 하는데.
에이- 아무튼 소문내야할 포스팅이로군요, 마이클베이감독과 두 주인공은 wildblast님께 감사해야겠어요.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